Picture 1(1).jpg

 

백마부대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현역 복무를 해온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옥택연이 군복무 중 얻은 '캡틴 코리아' 별명에 대해 언급했다.

옥택연은 16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위치한 백마회관에서 진행된 전역식에서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을 들어봤나"라는 질문에 "감사하고, 들어봤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캡틴 코리아라는 별명이) 굉장히 부담되는 별명이고, 이름에 걸맞게 제가 좀 더 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에 사진이 찍혔는데 운동을 많이 하고 찍혀서 그걸 보고 별명을 붙여주신 거 같다"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399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