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뉴스데스크’ 승리와 유인석 씨의 성매매 알선 횟수가 알려진 것보다 더욱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의 구속 영장을 단독으로 입수, 보도했다.

성매매 알선과 성매매, 그리고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와 유인석 씨는 지난 14일 구속 영장이 기각되면서 귀가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두 사람의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는 구속 사유로 인정하기 어렵고, 업무상 횡령도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05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