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1.jpg

 

이날 유해진은 이른 아침부터 먼지 한 톨까지 사수하는 특유의 깔끔함으로 구석구석 깨끗이 청소를 마쳤다. 이어 조식을 기다리는 손님들에게 친근하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건네는 것은 물론, 다시 먼 길을 떠나는 순례자들을 배웅하고 응원하며 힘차게 하루를 맞이했다.

순례자들이 모두 떠나자 유해진은 설비부로 돌아가 작업을 시작했다. 먼저 차승원이 부탁했던 와이파이존 팻말을 만들고자 나섰고, 순식간에 새 브랜드 '샘나'의 '샘나와이파이'를 완성했다. 또한 손님의 아이디어인 기부함 시스템, '나누기'까지 뚝딱 만들어내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상품들과 함께 '금손'임을 재입증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87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