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2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실태에 대해 다뤘다. 김의성은 "버닝썬의 문제를 연예계 가십으로만 다뤄 더 많은 자극을 주느냐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하며 안타까워했다.

강남의 클럽 아레나, 버닝썬 등을 찾는 이들이 약 1억원의 샴페인을 시키는 등, 기본적으로 수천만원 대의 스페셜 이벤트를 즐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스트레이트' 측은 스페셜 이벤트를 원하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여성에게 물뽕을 먹여 취하게 하고 성매매를 하는 것. 특히 클럽에서는 소각 팀도 둬서 마약 및 성매매 범죄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버닝썬에서는 미성년자 성접대가 이뤄지고 쉽게 이뤄지고 있었다. 거의 가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연예인을 만들어주겠다고 유혹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100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