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하석진은 “제가 배우로 데뷔해 MC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 전에 다른 연예활동한 적 있다. 2004년에 가수활동한 적이 있다”며 “음반을 낸 건 아니고 당시 박효신 ‘나처럼’ 앨범 활동할 때 저릴 비롯한 배우 몇 명이 코러스 아닌 코러스를 한 적이 있다. 노래한 게 아니고 마이크를 들고 립싱크를 하는 걸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석진은 “떨리는 마음으로 무대 오르니까 실수할 것 같고 한편으로는 박효신과 듀엣하는 기분을 느꼈다. 무대와 관객의 힘을 느꼈다”며 “지금 저도 같은 하석진이지만 공간에 따라 해야 하는 역할이나 기분이 달라진다. 드라마 촬영장에서는 배우로서 연기를 보여줘야 하고 ‘문제적 남자’에서는 문제를 풀어야 하고, 여기서는 강의를 듣고 배운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94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