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파워FM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이하 '두데')에서는 유재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재석은 "미리 나왔어야 했는데 제가 목요일마다 스케줄이 있었다"고 겸연쩍어했다. 지석진은 "눈물이 날 것 같다"며 유재석의 출연에 깊은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에 유재석은 "제가 지석진 씨 아는데 그렇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무한도전'에서 얼굴 보고 싶다는 청취자들의 요청에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유재석은 "얼마 전에도 김태호 PD도 그렇고 멤버들도 다 함께 모여서 라이브 방송을 했다. 멤버들도 그렇고 다들 하고 싶어 한다.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응원하고 계셔서 저도 하루라도 빨리 돌아가서 다시 하고 싶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418153710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