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DJ 지석진은 "둘째 딸 이름이 유나은인데, 유재석 씨와 아내 나경은 씨 이름을 따온 것이냐"고 청취자의 질문을 전했다. 유재석은 "그렇다"라며 "아내 나경은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라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유재석은 "딸이 오늘은 세 바퀴를 돌았다"라며 "나은이는 인꽃, 사람 꽃 같아"라고 사랑을 드러냈다.

청취자들은 "유재석, 역시 사랑꾼",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08&aid=000007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