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보유해 금융업계에서 2조 원이 넘는 가치를 평가받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가 당분간 증시 상장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회견(사진)에서 만난 빅히트 관계자는 “현재 빅히트의 상장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가 계속 나오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그동안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빅히트는 지난해 매출액 2142억 원, 순이익 502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641억 원으로 전년 대비 97.1% 증가했다. 이는 소위 ‘3대 기획사’인 SM(474억 원), JYP(287억 원), YG(94억 원)의 지난해 영업이익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영업이익이 상장 3사 중 현재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JYP(약 1조1000억 원)의 2배 이상인 빅히트가 상장된다면 연예기획사 최초로 시가총액 2조 원이 넘을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통상적으로 시가총액 규모를 산정하는 방식인 순이익에 주가수익비율(PER) 30∼40배를 적용해도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2조 원을 훌쩍 뛰어넘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21&aid=0002388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