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4일 MBC '궁민남편‘에선 ‘궁.남.소 2탄 박항서 감독’편이 방송됐다. 이날 안정환은 박항서 감독에 대해 “제가 웬만하면 지도자 가리는데 박항서 감독님은 사람 냄새가 난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항서 감독과 고등학교 시절 처음 만났다며 28년간 쭉 인연을 맺어왔다고 밝혔다.

안정환은 “개인적으로는 초심을 잃지 않는 분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장점에 이어 단점에 대한 질문에는 “사소한 일에 잘 삐치신다. 예를 들면, 혼자 맛있는 거 먹고 있을 때나 재밌자고 한 농담에 토라지시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항서 감독은 안정환 일행이 묵고 있는 호텔에 자신의 사진이 걸려있다고 귀여운 자랑을 했다. 이어 멤버들은 호텔에 걸린 박항서 감독의 사진 앞에서 인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99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