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라디오스타'는 여에스더, 첸, MC 딩동이 출연한‘여기 내 구역인데예~’ 특집으로 꾸며졌다.

하하가 스페셜 MC를 맡았다. "맨날 야외에서 뛰어다니다가 지붕이 있는 곳에서 대본을 읽으니 낯설다. 열심히 잘해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구라는 "작년에 예능 시상식을 보면서 격세지감이었다. 항상 '무한도전'팀이 있다가 없으니 허전하더라"고 언급했다. 하하는 "나도 1년 만에 이 스튜디오에 왔다"고 했다.

정준하의 근황을 묻자 "고기 굽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구라는 "박명수는 얼굴이 우울하더라"고 말을 꺼냈다. 하하는 "박명수는 약을 먹고 있다"고 이야기해 숙연하게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77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