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유키스 준이 OCN 새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로 연기돌 행보를 이어갈까.

유키스 준 소속사 nhemg 측 관계자는 4월 5일 뉴스엔에 "준이 '미스터 기간제' 출연을 제안받았다. 확정된 것은 아니고 검토 중인 단계다"고 밝혔다.

'미스터 기간제'는 사회만큼이나 학교 내에서 흉흉한 청소년 범죄가 일어나지만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처벌이 약한 현실을 꼬집는 내용의 드라마. 배우 윤균상, 금새록, 병헌 등이 출연을 검토 중인 작품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87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