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라미란이 디지털 성범죄, 일명 '몰카 범죄'를 주제로 한 영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정다원 감독은 4월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걸캅스'(감독 정다원) 제작보고회에서 디지털 성범죄를 주제로 한 이 작품에 대해 "2014년에 기획된 여성 콤비물"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다수의 연예인이 디지털 성범죄 혐의를 받으면서 대중을 큰 충격에 빠뜨렸다. 정다원 감독은 "최근 일어난 일이 안타깝다"면서도 "우리 영화는 특정 사건, 인물과 상관 없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87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