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나영석 PD의 지난해 총 보수는 40억여원으로 CJ ENM에서 두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이 1일 2018년 사업보고서를 통해 그룹 내 임직원의 급여 상위 5인과 이들이 받는 연봉을 공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장 높은 급여를 받은 임직원은 지난 연말 퇴사한 김성수 전 총괄부사장으로 2018년 한 해 56억여원을 받았다. 여기에는 12억여원의 퇴직금도 포함됐다. 나영석 PD는 그 다음으로 40억여원을 받았다. 현재 CJ ENM에서 근무 중인 임직원 중에는 ‘연봉킹’인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급여 2억1500만원에 성과급·명절상여 등을 포함한 상여금 35억1000만원 등을 받았다. 성과급 산정에는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의 최고 시청률 19.4%를 비롯해 <신서유기6>, <알쓸신잡3> 등 콘텐츠 제작 성과를 반영했다. 이 급여와 상여금은 지난해 7월1일 CJ E&M이 CJ오쇼핑과 합병해 CJ ENM으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에만 해당되는 내용이며 2018년 한 해 보수 총액은 40억7600만원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32&aid=000293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