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이 횡령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1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몽키뮤지엄과 관련한 자금 횡령 혐의로 승리와 유모씨를 추가 입건해 조사 중"이라며 "횡령 금액은 수천만 원 규모"라고 밝혔다.

승리와 유씨는 2016년 서울 강남구에 술집 몽키뮤지엄을 열고 관할구청에 일반음식점이라고 신고한 후 유흥주점식으로 불법 영업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401125011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