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배우 박혁권(48)과 조수향(28)이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박혁권 측이 말을 아꼈다.

29일 박혁권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YTN Star에 "조수향과의 열애설은 배우 사생활이라서 확인이 어렵다"면서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교제 중인 사실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박혁권은 1971년생이며, 조수향은 1991년생으로 스무살 차이가 난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연기라는 공통분모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또한 두 사람이 2년째 열애 중이라며 조수향이 제주도에 사는 박혁권을 만나기 위해 자주 제주도를 찾아 데이트를 즐겼다는 보도도 등장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272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