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열혈사제’ 김남길과 이하늬가 공조를 한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는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앙숙이 있다. 바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박경선(이하늬 분)이다. 서로를 약 올리고, 독설을 날리고, 박치기도 서슴지 않는 두 사람의 불꽃 케미는 ‘열혈사제’의 빼놓을 수 없는 재미 포인트다.

김해일과 박경선은 절대 같은 편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이었다.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의문사를 밝히기 위해 구담구 카르텔에 맞서는 김해일과 출세를 위해 카르텔의 편에 선 박경선. 서로의 길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해일과 박경선이 하나의 ‘적’과 싸우게 되면 어떻게 될까. 카르텔을 향해 화살을 돌리는 박경선의 변화가 예고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81&aid=0002987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