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드라마 제작사 지티스트(GTist, 대표 이동규)가 스튜디오드래곤에 지분 매각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및 글로벌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지티스트는 노희경 작가, 김규태 PD, 홍종찬 PD 등 유명 크리에이터를 보유한 드라마 제작사로, SBS ‘괜찮아, 사랑이야’(2014), tvN ‘디어 마이 프렌즈’(2016), 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2017), tvN ‘라이브(Live)’(2018), tvN ‘왕이 된 남자’(2019)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다수 제작했다. 현재 2019년 방영 예정인 ‘호텔 델루나’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티스트는 스튜디오드래곤과의 협업을 통해 안정적 제작 여건 및 기반을 마련해왔다. 지티스트가 가진 우수한 크리에이터들과 스튜디오드래곤이 보유한 드라마 산업의 전문성이 만나 작품성과 대중성을 확보한 고퀄리티 드라마 제작사로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19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