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2).jpg

 

 '믿고 보는 배우' 주원과 '연기돌의 정석'으로 불리는 임시완은 각각 지난달 5일과 27일 만기전역했다. 주원과 임시완은 제대 전부터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크게 활약했을 뿐만 아니라 인성까지 갖춘 스타로 큰 사랑을 받았다. 군에서도 신병교육대의 조교로 복무, 성실하고 귀감이 되는 군생활을 보여주며 대중의 신뢰를 받았다.

임시완은 일찌감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차기작으로 결정해 제대하자마자 '열일'에 돌입한다. 고시원을 배경으로 수상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스릴러로 임시완은 극중 취직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고시원 생활을 시작하게 된 청년 윤종우 역을 맡는다. 쏟아지는 시나리오들 사이에서 차기작을 고심중에 있는 주원은 다음달 27일 팬미팅을 필두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32811250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