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하 윤지오 심경 전문

오늘도 역시나 기가 막힌 타이밍들로 저의 행동에 브레이크를 걸 수 밖에 없는 일들이 많았습니다.

오늘 '오늘밤 김제동' 생방송에서 언급한 내용들 입니다

저는 성상납을 한적이 단 한번도 없으며 제가 알고 기억하는 언니도 그렇습니다.

처음으로 언급한 성상납이 아닌 성상납 강요를 받았다는것.
성상납이아닌 타의에 의한 강요와 성폭행이란 여부에 관하여 언급하였고 '장자연 사건'이 아니라 가해자 'ㅇㅇㅇ 사건'으로 정정되어야한다는 것

리스트를 밝힐 책임과 의무는 증언자 목격자가 아닌 수사기관이 해야한다는 것

여태껏 '문건'을 '유서'로 둔갑시켜 잘못 보도한 언론은 '성상납 강요'를 받은 고인을 마치 성상납을 하였고 이름이 기재된 리스트는 본인의 의지로 했다고 잘못된 보도로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켰습니다. 10년이란 긴 시간 잘못된 보도에 수정이나 정정 사과는 단 한차례도 없었습니다.

지난 뉴스 생방송으로 인한 앵커님의 공식 사과와 MBC측의 공식사과문을 보고 느끼시는바가 없는지 묻고 그런 책임을 언론 매체도 이루어져야 합당하다고 생각합니다.

보다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보도보다는 고인의 명예를 실추한것에 대한 공식적인 수정과 사과를 요구하는바입니다.

일단 쓰고 보도하고 보자 아님 말고 이러한 무책임한 언론의 보도가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후원계좌에 관해서 변호인단과 추후를 방지하기 위해 닫아두었습니다. 양해 부탁드리고요.

추후 후원계좌 자체가 불가하다면 클라우드 펀딩이나 합법적으로 여러분들이 후원을 해주실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겠습니다.

기쁜 소식은 내일 비공식 일정으로 여러가지 상황들을 보고해드리고 말씀을 듣기 위한 귀한 날이고요. 또 다른 좋은 소식으로 만나뵐 수 있길 바랄게요.

이러한 소식 역시 저의 계정으로 9차례 기재하였지만 스토리와 디엠을 제외하고서는 게시물은 업데이트가 불가한 상태여서 개시될 이전까지는 이곳에 상황이나 변동되는 정황을 보고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유투브 인스타도 여런 재약이 있어 아프리카 방송도 고려중이고요. 아프리카에서는 원래 방송을 했었던적이 있고 자극적이거나 노출이 없는 방송으로 향초 클래스, 요리, 해외문화를 주 컨텐츠로 방송해왔습니다. 방송송출이 원활하고 후원에 대한 대상에 포함이되지않는다는 시청 직원분의 말씀에 상황을 설명드려서 몇가지 후원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전달 받았고요.

현재로서는 클라우드 펀딩이나 아프리카나 동일한 다른 방송이 방송 송출이나 후원을 합법적으로 받을 수 있어서 고려중입니다.

목요일은 여러분을 직접 '에무시네마'에서 찾아 뵙고 '13번째 증언' 싸인과 함께 간단한 인사를 드릴 수 있을것 같아요. 선착순이며 약 100명정도의 인원이 극장티켓구매에 한하여 증정 받으실 수 있다고하네요.

어제는 하루종일 업데이트가 안되었는데 이제는 올라가서 정말 다행입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44016

 
  • 리즐링 2019.03.20 22:36
    힘내세요!
  • 웅치웅치차 2019.03.20 22:36
    이분 진짜 똑똑하고 현명해서 너무 고마움 대단해요.
  • hjlee216 2019.03.20 22:37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주장하는 토착왜구들과 뭐가 다르냐
  • 쇽쇽이 2019.03.20 22:37
    가둬놓고 폭행하고 협각해서 끌고가서 억지로 시켰다는게 성상납으로 둔갑해서 기사로 나오니 사람 두번 죽이는것도 아니고
  • 글씨가뚝뚝 2019.03.20 22:37
    진짜 대응하는거 보면 볼수록 대단하신 분인 것 같다
  • 살구숙뚝배기 2019.03.20 22:39
    너무 대단하시다
  • v별이되어 2019.03.20 22:44
    기레기들한테 똑똑하게 대응하는것같아서 다행스럽다.. 많은 사람들이 응원하고있으니 좀 힘내시길!
  • 벌꿀우유 2019.03.20 22:52

    자진납세 한 게 아니라 강요 받았다는 소리지.

     

    김학의 사건도 성접대가 아니라 특수강간이라고!!!

  • 신세계로 2019.03.20 22:59
    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고인이 편안하게 쉬길 바람 ㅠㅠ
  • 2011년화이팅 2019.03.20 23:06
    진짜 대단하고 똑똑하다 멋짐
  • 아르네 2019.03.20 23:13
    진짜 너무 고생이시고 항상 응원함...
  • 때밀리사또 2019.03.20 23:26
    보통 사람이면 못 견뎠을텐데...용기도 멘탈도 대단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8771 ‘씨네타운’ 진경 “‘하나뿐인 내편’ 시청자, 최수종에 ‘떼줘 왕간’이라고” 10 file 하디온 2019.03.20
128770 ‘마약→軍특혜’ 빅뱅 지디&탑, 논란도 닮은꼴 행보 5 file 아르네 2019.03.20
128769 오늘자 눈이부시게 종방연 한지민 6 file hjlee216 2019.03.20
128768 ‘이몽’ 임주환, 기품 있는 훈훈 비주얼…日 검사 후쿠다 캐릭터 컷 공개 4 file 2011년화이팅 2019.03.20
128767 코스모폴리탄 4월호 이다희 7 file 웅치웅치차 2019.03.20
128766 박한별, 최종훈 진술 없었다면 사과했을까 4 file 신세계로 2019.03.20
128765 윤진이, 7년 전 뭘 어떻게 하고 다녔길래… 12 file 오드리될뻔 2019.03.20
128764 이정재X신민아 ‘보좌관’, 방송 전 시즌2 확정..’킹덤'과 제작방식 동일 1 file 벌꿀우유 2019.03.20
128763 드라마 ‘눈이 부시게’ 종방연 참석한 배우들 14 file 한숨만 나옹~ 2019.03.20
128762 정준영, 내일(21일) 구속 여부 결정.."가중처벌 되면 징역형도" 5 file v별이되어 2019.03.20
128761 김보라 나일론 4월호 화보 9 file 리즐링 2019.03.20
128760 '한끼줍쇼' 강민경, 인상 깊은 이경규의 첫 마디 "보조개 네 꺼니?" 4 file 살구숙뚝배기 2019.03.20
» 윤지오 "故 장자연, 성상납한 적 없어..고인 명예 실추에 사과 요구" 12 file 별나라 돛단배 2019.03.20
128758 오늘 런웨이 선 성훈 12 file 글씨가뚝뚝 2019.03.20
128757 오늘자 라디오스타 라인업 6 file 하이하이캣 2019.03.20
128756 국세청, YG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 전격 착수 15 file Neoc 2019.03.20
128755 '캡틴 마블' 여주인공 브리 라슨, 4월 내한 추진중 7 file 날개달기 2019.03.20
128754 승리 심경고백 "친구끼리 허풍떨고 허세 부린 것..어울린 게 잘못" 16 file 소망노래 2019.03.20
128753 이승윤·박우진·비아이 등 '정글의 법칙' 출격 3 file 로라메 2019.03.20
128752 "하차 없다" 박한별, '슬플 때 사랑한다' 촬영 일정 조정 요청 14 file 무설탕 2019.0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318 2319 2320 2321 2322 2323 2324 2325 2326 2327 ... 8761 Next
/ 8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