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 씨 사건과 관련해 KBS가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의 제작과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죠.

불법 동영상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 씨가 고정 출연을 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만 '1박2일'의 다른 출연진들도 수백만 원대의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이 이들의 대화방에 담긴 사실을 저희가 확인했습니다.

이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PD도 참여하고 있어 저희 제작진도 책임을 피할 수 없습니다.

취재된 내용을 가감 없이 전해드리겠습니다.

유호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확보한 가수 정준영 씨의 휴대전화 대화방들 가운데에는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대화방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방에서 일부 출연진들이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쳐서 돈을 땄다며 이를 자랑하는 사진과 글을 올린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2016년 7월 1일 배우 차태현 씨는 5만원 권 수십 장의 사진을 올리고는 개그맨 김준호 씨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합니다.

그리고는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며 문제가 될 수 있는 행위임을 아는 듯한 말을 남깁니다.

18일 뒤 차 씨는 또다시 돈다발 사진과 함께 자신은 225만 원, 김 씨는 260만 원을 땄다고 밝힙니다.

내기 골프를 친 곳은 태국으로 추정됩니다.

이 대화 말고도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해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들이 곳곳에 등장합니다.

이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프로듀서도 있었지만 출연진들의 이런 내기 골프를 말리거나 충고도 하지 않은 채 묵인했습니다.

더구나 개그맨 김 씨의 경우 지난 2009년 해외 원정 도박으로 논란이 돼 한동안 방송을 중단한 적이 있습니다.

담당 프로듀서는 현재 KBS를 떠난 상태입니다.

차 씨와 김 씨는 수차례 연락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대법원 판례에 따르면 내기 골프도 금액이 크고 상습적일 경우 도박죄로 처벌될 수 있습니다.

또, 불법 영상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 씨는 이 대화방에 때때로 성희롱적인 발언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681231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Picture 8.jpg

 

Picture 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