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박찬욱 감독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금자' 역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배우 이영애와 최민식에 대한 흥미로운 일화들을 털어 놓았다. 박찬욱 감독 "'공동경비구역 JSA'에서 배우 이영애가 중요한 배역을 맡긴 했지만 남북 병사들의 우정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 그래서 다시 한 번 그녀의 진가를 입증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당시 '국민 장금이'로 불리던 이영애 역시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어 했다"며, 파격적인 이영애 표 '금자'의 탄생 비화를 이야기 했다.

이어 박찬욱 감독은 '친절한 금자씨'에서 이영애가 최민식의 머리카락을 자르는 장면에 대해"'금자'가 '백 선생'에게 분풀이를 해야 하는데 당장 죽일 상황이 못 되니 머리카락을 자르며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 최민식 배우가 정말 무서워했다. '평생 그렇게 무서운 촬영은 처음이었다. 그때를 떠올리면 아직도 무섭다'며 그때의 이야기를 지금까지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7&aid=0000205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