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 한혜진이 잠정 하차를 선언한 뒤 나머지 멤버들이 대책회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와 기안84가 가장 먼저 스튜디오를 찾았다. 박나래는 "이게 어떻게 된 일이냐"며 난감해했다. 기안84는 "지금이 20년 지난 모습이야? 왜 아무도 없는 거냐. 우리 둘이 어떻게 해야하는 거냐"며 당황해했다. 이때 반가운 얼굴 성훈이 들어왔다.

성훈은 "드라마 촬영 중 연락받고 왔다"면서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그러는데 오늘 녹화할 때 금지어 같은 게 있는 거냐. 이름 언급하면 안 되는 거냐"고 물었다. 뒤이어 이시언도 등장했다. 이시언은 "다들 긴급 투입이라고 하는데 사실 오늘이 복귀하는 날이었다"면서 "마침 이렇게 됐다"고 멋쩍게 웃었다. 이어 그는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다시 열심히 해보자"고 애써 기운을 냈고,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고 저희가 난감하게 됐지만 그래도 전화위복이 되면 좋겠다"고 웃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483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