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해외 투자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시도했다는 혐의로 그룹 빅뱅의 승리(이승현·29)가 피의자로 전환된 가운데, 승리와 또 다른 남성 가수 2명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불법 영상물(일명 몰카)을 공유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 수사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SBSfunE에 "경찰에 제출된 카톡 증거물 가운데 불법 촬영 및 유포된 몰카 영상과 사진이 10여 건에 이른다"며 "일부는 승리와 다른 연예인들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도 올라갔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311115403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