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노대호(김상중), 52세, 대한은행 감사

대한은행 사격단 출신. 올림픽 사격 은메달리스트로 92년 올림픽을 앞두고 오른손부상으로 출전이 불가능해지고 사격단이 해체되자, 대한은행에 별정직 사원으로 입사했다.



 

Picture 2.jpg


한수지(채시라), 47세, 대한은행 본부장

일밖에 모르는 독종. 피도 눈물도 없는 마녀. 뒤에서 뭐라고 수군대든 제할 일 똑부러지게 하고 할 말 다하는 걸크러시. 가는 부서마다 눈에 띄는 실적을 올리며 심사부장을 거쳐 리스크 관리부장, 영업관리 부장을 거쳐 마침내 본부장의 자리에까지 오르게 된다.



 

Picture 3.jpg


강삼도(유동근), 66세, 대한은행 행장

평사원 출신의 은행장. 경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은행본점의 엘리트 코스만 밟다 40대 중반에 임원이 된 후, 부행장직을 거쳐 은행장만 3연임한 입지전적인 인물.



 

Picture 4.jpg


이해곤(김태우), 53세, 대한은행 부행장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대한은행의 임원을 지낸 은행가 집안 출신. 미국에서 학업을 마치고 사회생활도 미국의 투자 은행에서 시작, 입사 후에 쭉 본점의 요직만 거쳐 지점 경력 없이 임원이 됐다.



 

Picture 5.jpg

 

+ 안내상 서이숙

돈과 권력이 소용돌이치는 시대에 한 은행원이 정의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https://tv.naver.com/v/5582546

3월 27일 밤 10시 첫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