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윤지오는 5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이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윤지오는 장자연이 생전에 당한 성추행을 목격했고, 10년간 수사기관에 진술하고 법정에서도 증언했던 목격자다. 그리고 이날 방송을 통해 얼굴을 공개하며 ‘장자연 문건’에 대한 비화를 이야기했다.

지난 10년간 고통 속에 살아왔다는 윤지오는 “증언을 한 이후 일상생활을 하는 게 불가능할 정도로 언론에서 취재가 있었고 이사도 수차례 했다. 경찰 조사 자체도 늦은 시간부터 새벽까지 이뤄지는 시간이었고, 그 이후엔 기자들에게 시달림을 당했다. 내가 일하는 곳이랑 대학원까지도 오셔서 생활하는 것 자체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13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