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황하나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남자 하나 잘못 만나서 별일을 다 겪는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진짜 심하게 마음도 약하고, 불쌍한 거 못 봐서 절대 이런 글을 쓰거나 복수를 하거나 하는 사람이 못 된다. 그런데 그동안 너무 참았어서 모든 일을 공개하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글을 쓴다고 해서 저에게 이득 되는 거 하나 없고, 엄청난 손해인 것도 안다"면서 "저도 사람인지라 실수를 한다. 제가 실수하고 잘못한 일에는 저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앞으로 다시는 절대 반복하지 않을 거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8&aid=0000479194




Picture 1.jpeg

 

Picture 2.jpeg

 

Picture 3.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