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MC들은 심형탁의 부모가 부동산 투자에 실패한 것을 언급했다. 심형탁은 "요즘 근황은 하염없이 걷기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나도 걷는다. 잡생각이 많은가"라고 물었고, 심형탁은 "그렇다. 밤만되면 잡생각이 많아진다. 잠을 못 이룰 정도다. 인생을 다시 시작하는 중이다. 이제 나이 43세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루에 2만보 정도 걷는다. 시간은 보지 않는다"며 "자양동에서 구리 시청까지 걸어간다. 약 9km다"라며 "가장 중요한 건 앞으로 내가 어떻게 살지 고민한다. 자산관리를 직접 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90227233504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