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경찰에 자진 출석해 ‘마약 투여’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를 받은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이른바 ‘성접대 카카오톡(카톡)’에 대해 “오래전 일이라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지난 27일 오후 9시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내사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8시간30분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그는 이번 조사에서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76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