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7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윤민수는 "윤후가 이제 14살이다. 사춘기가 많이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말을 안듣기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윤후가 올 쯤 '아빠 어디가'를 틀어놓는건 어떨까"라고 물었다.

윤민수는 "싫어한다. 그때 자기 목소리가 왜 그러냐고 한다"라며 "나는 그때만 봐도 눈물이 난다"라고 회상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60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