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방송인 샘 해밍턴이 극성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샘 해밍턴은 2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애들은 팬들 많아서 늘 감사하다. 근데 우리 집에 와서 벨 누르고 애들 보고싶다 사진 찍고싶다고 안 했으면 좋겠다"라며 "우리 집은 우리 개인 공간이고 우리 사생활있으니 그렇지 말아요. 지킬것 지키자"고 글을 남겼다.

현재 샘 해밍턴은 아들 윌리엄, 벤틀리와 함께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65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