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추가 폭로가 이어진 가운데, 승리가 버닝썬에 이어 라멘집 이사까지 사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MBC는 버닝썬 직원에게 마약 복용을 권유받았다는 VIP고객의 증언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VIP 고객은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라고 권한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또한 지난해 7월 7일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누군가가 준 샴페인을 마신 뒤 약물 중독 증세를 보여 구급대원이 출동했고, 버닝썬 직원 대화방에서 '누군가 약을 타서 줬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등장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53873&cluid=enter_201902120700_00000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