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법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

'윤창호법 연예인 1호' 배우 손승원이 법정에서 보석(조건부 석방)을 요청했다.

손승원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 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하며 "술에 의지하는 삶을 살지 않겠다. 공인에게 주어진 책임이 얼마나 큰지 다시한번 알게 됐다"며 반성의 뜻을 보였다.

이어 "그간 법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는걸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다. 구치소에 살며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중"이라며 "다신 이런 죄를 저지르지 않고 바르게 살아가겠다"고 강조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77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