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유리와 엄지원, 두 배우의 ‘온몸을 던지는’ 코믹 연기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의 반응은 다소 차가웠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은 전국 시청률 2.2%-2.2%를 기록했다.

이 드라마는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의 판타지 코미디극이다.

이유리는 야망 넘치고 제 일만 아는 뉴스 앵커 김보미를, 엄지원은 국회의원 남편에게 헌신하는 ‘내조의 여왕’ 이봄을 연기한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592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