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현빈으로 시작해 현빈으로 끝나게 됐다. 눈빛부터 손끝, 혈관까지 연기했다는 시청자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현빈의 열연이 드라마를 이끌었다는 반응이다. 흥미로운 소재, 상대 배우인 박신혜와의 완벽한 케미, 그리고 완벽한 열연의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낸 현빈이다.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이 20일 종영을 앞두고 여전히 뜨거운 반응이다. 신선한 소재로 시작해 현빈의 연기로 정점을 찍으며 인기를 이끌었던 만큼, 결론에도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939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