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최원영이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아내고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강한 부성애를 보여줬다.

지난 18~19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연출 조현탁|극본 유현미) 17~18회에서는 황치영(최원영 분)이 김혜나(김보라 분) 살인 사건의 진범으로 김주영(김서형 분)을 지목하며 이수임(이태란 분)과 함께 진실을 찾아 나서는 장면이 그려졌다.

황치영과 이수임은 김주영이 김혜나를 살해한 명분을 찾기 위해 과거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김주영이 천재 딸의 인생을 자신이 무너뜨렸다는 죄책감과 상실감에 괴로워했고, 다른 아이들이 망가지는 걸 보며 위로를 느꼈을 거라고 유추했다. 강예서(김혜윤 분)를 망가뜨리는 과정에서 김혜나가 방해되자, 그를 살해하기까지 이르렀다는 것. 황치영과 이수임은 김주영의 미스터리한 행동들의 배경을 밝혀내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선사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70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