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청파동 가게들을 돌아보며 얼마나 향상 되었는가 점검했다.

이날 백종원은 냉면집과 버거집의 괄목할만한 변화에 흡족해했다. 반면 피자집과 고로케집을 방문했을 때의 표정은 어두웠다.

특히 피자집은 여전히 총체적 난국이었다. 손님을 맞는 사장의 서비스는 다소 향상됐으나 맛은 형편없었다. 시식단 20명 중 단 한명도 재방문 의사를 보이지 않았다.

결과를 확인한 피자집 사장은 “익숙한 맛을 선호하셔서 그럴 수도 있다”면서 “내 입맛에는 잘 맞아서 우리나라 사람들 입에도 맞을 줄 알았다”고 변명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410&aid=0000549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