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붉은달 푸른해'가 마지막까지 그 중심을 잃지 않았다. 아동학대에 대한 어두운 단면을 보여주며 깨우침을 준 작품. 시청률은 아쉬웠지만, '웰메이드 추리물'로 마침표를 찍었다.

16일 종영된 MBC 수목극 '붉은달 푸른해'는 붉은울음의 진짜 정체와 초록 소녀와 얽힌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아동학대자들을 처단한 붉은울음은 주석태(윤태주)였고, 미스터리였던 초록 소녀는 김선아(차우경)의 친동생이었다.

김선아는 최면 치료를 통해 잊힌 과거를 온전히 기억해냈다. 학대했던 새엄마 나영희(허진옥)에 대한 진실과 환영으로 나타났던 동생의 시신이 유기된 장소를 발견하며 모든 진실과 마주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73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