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류덕환은 가감없이 솔직한 스타일이다. 인터뷰 내내 자신을 낮추다가도, 연기에 있어서는 나름의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신의 퀴즈'를 약 10여 년 간 해오고 있는 OCN의 터줏대감이자 얼굴이기도 한 류덕환의 이유있는 자신감이기도 하다. 하지만 할 수록 어려운 것이 연기라는 말도 덧붙인다. 아직도 자신의 연기하는 모습을 보는 일이 어렵고 힘들다고 털어놨다.

"제가 연기한 작품을 몰아서 보는 편이에요. 저의 모습과 완전히 다른 모습을 연기했을 때 조금 보는 것 같아요. 시사회 때도 인사만 하고 빠지는데 연기를 할 수록 더 그래요. 좋아하는 형들을 만나도 연기에 대해서는 말을 잘 안해요. 자연스럽게 생긴 거예요. 만약 제가 말 한마디 안 해도 좋아해주는 배우라면 그런 것에 신경을 쓸 것 같아요. 그런데 그것보다는 저에게 최적화된 것에 신경을 쓰려고 해요. 워낙 잘생긴 분들이 많은데 제가 아무리 꾸며봤자 그들보다 잘생길 수는 없으니까요."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62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