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송 작가는 "멜로가 상당히 어렵더라. 처음에 희주를 생각했을 때 '나의 아저씨'나 '레옹' 같은 관계로 생각했다. 더 피폐하고 시니컬한 남자가 모든 것을 잃은 상태에서 구원자 같은 여자를 만나는, 이 여자의 순수함을 지키기 위해 뭐든 다 하는 우정과 사랑의 경계에 있는 관계를 생각했다. 그런데 캐스팅 이후 두 배우의 외모가 아까워서 이야기 구조를 망가뜨리지 않는 범위에서 멜로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 초기 구상보다 멜로가 늘어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멜로를 좋아한다. 어려워서 그렇다. 잘하고 싶은데 기술적으로 잘 안 된다. 장르물과 멜로를 연결시키기가 어렵다. 그 접점을 찾다 보면 게임 이야기만 하거나, 멜로만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 때가 많다. 그런데 욕심이 생기는 거다. 서비서 죽음에서 멜로로 넘어갈 때 시청자들이 부담을 느끼는 걸 보고 멜로고 어렵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21&aid=0003786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