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먼저 엄지원은 "정재영 오빠를 사석에서 몇 번 보고 작품에서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 말도 편하게 해주셔서 짧은 시간이지만 오래 알았던 사람처럼 친하게 지낸 시간이었다"고 정재영에 대해 말했다.

하지만 김남길에 대해선 "만나자마자 나한테 '누나 잘 지냈어?' 하고 반말해서 순간 당황했다.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데 원래 알던 사람이었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46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