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3주 만에 방송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시청률 하락을 겪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극본 한희정)는 전국 유료 방송 가구 기준 2.13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3.304%보다 1.17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오솔(김유정 분)의 거절에도 불구하고 선결(윤균상 분)의 직진 로맨스는 가속페달을 밟기 시작했다. 하루아침에 '요섹남'으로 변신해 손수 식사 준비를 하는가 하면, 오솔의 입가에 묻은 음식을 맨손으로 닦아주기도 한 선결의 야심 찬 유혹 작전은 오솔의 마음을 뒤흔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선결의 변화에도 오솔은 애써 자신의 진심을 외면했고, 그 사이 최군(송재림 분)이 선결의 집을 찾아왔다. 주치의를 자처한 최군은 선결의 결벽증 치료는 물론 오솔을 지키기 위해 함께 지낼 것을 제안했다. 예고 없이 시작된 세 사람의 좌충우돌 한집 살이와 함께 선결, 오솔, 최군의 힐링 로맨스는 본격 막이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