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김은숙 김은희 김순옥 문영남 송재정…. 스타 작가들은 많아도 감독은 대개 주목받지 못했던 드라마계가 변하고 있다. 연출력을 무기 삼아 색깔과 깊이를 더한 드라마들이 잇달아 선을 보이면서다.

단 2회 만에 월화극 정상을 넘보는 ‘왕이 된 남자’(tvN·위 사진)가 대표적이다. 드라마는 12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2012)의 리메이크작으로 화제가 됐다. 여진구 김상경 권해효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한 작품으로도 관심이 높았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5&aid=0001164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