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Picture 3.png

 

8일 전파를 탄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연출 김희원/ 극본 김선덕, 신하은)’ 2회에서 임금 이헌(여진구 분)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자신의 얼굴과 똑같자 그를 왕으로 대신 세워놓고 잠시 숨기로 했다.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는 전략을 짜자고 했지만 이헌은 “어차피 저 천한 것의 할 일은 정해져 있네. 나 대신 칼을 맞거나 독을 먹고 죽는 것. 요 며칠 잠을 못 잤다. 내 이러다가 두 손에 피를 뭍일 듯 싶어”라며 하루 빨리 궁을 떠나려고 했다. 

이헌 대신 왕 노릇을 하라는 말에 하선은 “저보고 전하를 대신하라니? 못합니다. 안 합니다. 제가 어떻게 감히. 나으리 그냥 매를 치고 내쫓으십시오”라고 돌아섰다. 도승지는 “네 누이와 아재까지 모조리 끌려와 고문을 당할 것이다. 오래 걸리지 않는다. 며칠이면 된다. 평생 걱정하지 않고 먹고 살 재물을 주겠다”고 홀렸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933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