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8일 오후 SBS 측은 마이데일리에 "섭외 과정에서 고로케집의 명의가 건축 관련 컨설팅 회사 명의(이하 A 업체)로 돼있어서 어떤 관계인지 물었다. 고로케집 측에서 말하기를 전혀 관련이 없고 가게는 개인의 소유라고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제작진 측에서는 명의가 이렇게 되어있으면 오해의 소지가 일어날 수 있고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고로케집 측에서 '그럼 변경을 해야하나, 변경하겠다'라고 해서 개인 사업자로 변경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59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