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여진구가 폭주하는 왕과 익살스러운 광대로 연기력을 뽐냈다.

7일 오후 방송된 tvN ‘왕이 된 남자’에서는 왕 이헌(여진구 분), 그리고 그와 쌍둥이처럼 꼭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병석에 누운 부왕(장혁 분)은 이헌에게 "네놈이 나에 대한 원망으로 저 어린 경인대군을 핍박할까 걱정이다. 너의 아우를 지켜달라"고 말하며 경인대군을 바라봤다. 이헌은 "부탁은 그리 하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기싸움을 벌였고, 부왕은 "네 놈의 세상은 어떨지 지켜보마. 되먹지 못한 놈"이라 중얼거리며 눈을 감았다. 이헌은 눈물을 흘리다 경인대군을 향해 "예를 갖추거라"고 말했다. 이어 "피눈물로 지킨 용상을 소자가 지킬테니 부디 편히 가십시오"라고 되뇌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3117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