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허지웅 어머니는 “(허)지웅이 고등학교 1학년일 때 혼자가 됐다”며 “그때 아들들이 고생했다. 학비도 못 대준 게 얼마나 가슴 아픈지 모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본 허지웅은 “학비와 생활비를 홀로 해결해야 했다. 아르바이트 3개를 해도 쉽지 않더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아버지께 ‘학비만 내주시면 평생 효도하겠다’고 연락했다. 그런데 바로 거절하더라. 그때 아버지께 복수하겠다고 결심했다”고 토로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7&aid=0001314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