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유제원PD가 tvN 드라마 '어비스(가제)'의 메가폰을 잡는다.

복수의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유제원PD는 최근 '어비스'의 연출을 맡기로 했다. '어비스'는 초절정 미녀 검사와 하위 0.1% 역대급 추남이 신비한 영혼소생 구슬 어비스로 인해 확 바뀐 외모의 완전 흔녀와 꽃미남으로 각각 부활하면서 꼬여버린 인생과 사랑을 새로고침 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작품은 박보영이 주연을 맡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유제원PD는 2015년 tvN '오 나의 귀신님'에서 한번 호흡을 맞춘 적 있다는 것. 당시 '오 나의 귀신님'은 최고 시청률 7.3%(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을 달성하며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이에 유제원PD와 박보영이 재회한 '어비스' 또한 '오 나의 귀신님'에 필적하는 성과를 거둘지 벌써 기대가 쏠리고 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54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