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마이크로닷의 논란과 관련 심정을 묻는 질문에 홍수현은 "'서울메이트'를 위한 자리인 만큼 프로그램 관련된 이야기를 해주시면 감사하겠다. 혹시라도 '서울메이트2'에 조금이라도 폐가 될까봐 많이 조심스럽고 걱정스럽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하지만 재차 비슷한 질문이 나오자 홍수현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입장은 없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그렇다. 죄송하다"고 짧게 말했다.

박상혁 CP 역시 마이크로닷 논란과 관련해 "홍수현과는 예전에 '룸메이트'를 했을 때 인연이 있었다. 녹화는 10월 말에 했다. (마이크로닷 논란을) 고민했는데 간담회를 열지 않거나 미룰 이유는 없다고 판단했다. 홍수현도 고민이 많았는데 프로그램에 관련된 사람도 많고 좋은 메이트도 있었기 때문에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하는 의사로 참여한 것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54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