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5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최민환과 율희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앞서 갑작스러운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하며 연예계를 놀라게 했던 최민환과 율희. 최민환은 이날 "내가 혹은 아이가 율희 앞길을 막는 건 아닐까 고민했다"라며 당시 복잡했던 심정을 정했다. 율희 역시 "열애와 결혼, 임신을 동시에 알려야 했다. 안 좋게 보여질까봐 걱정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아이를 돌보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최민환은 성심성의껏 아이를 돌봤지만 어딘가 어설픈 모습을 보였다. 반면 율희는 "이래서 아빠한테 아이를 맡기지 말라고 했나 보다"라며 능숙하게 아이를 돌보고 요리를 해냈다. 최양락은 "아이들이 아이를 키운다"라며 대견함과 안타까움을 전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81205213616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