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영화 ‘전투’(배급 쇼박스/제작 더블유픽쳐스-빅스톤픽처스)가 생태경관보전지역에서 촬영을 진행하다 논란에 휩싸였다.

5일 환경운동 시민단체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영화 ‘전투’가 생태계보전지역 내에서 화약류를 이용한 폭파 장면이 담긴 전투신을 촬영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전투’의 제작사 더블유픽쳐스가 지난달 29일 동강에서 영화 촬영 당시 150여명의 촬영 스태프와 말 20여필, 굴삭기 2대, 차량, 촬영장비 등으로 생태계보전지역을 점유했으며 굴삭기를 이용해 불법적으로 약 200여m의 도로를 개설함으로써 보전지역 내 야생식물 서식지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전투’ 측이 화약류를 설치하고 사용한 것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자연환경법 제15조 등을 위반했다면서 원주지방환경청의 행위중지 명령 이후에도 촬영을 계속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태계보전지역인 동강을 훼손하며 촬영된 장면 전체에 대한 삭제를 요구한다”며 제작진과 출연진의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693605